여백
상단여백
HOME 특집 한방
매호천 생명의 물길을 열다! 자연과 음악이 흐르는 쉼터로 재탄생!금호강에서 유지용수를 끌어올려 고향의 강을 복원

매호천은 수성구 삼덕동 당현지에서 발원해 월드컵삼거리에서 시지와 매호동 일대의 아파트 단지를 거쳐 남천에 합류하는 길이 6.3km의 자연하천으로 어릴 적 멱 감고 물놀이 하던 추억을 간직한 친근한 하천이었다.

1980년대 이후 급격한 도시개발로 물길이 마르고 각종 생활하수가 유입되어 생물들이 자취를 감추면서 자연하천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였고 수질오염과 악취로 시민들로부터 점차 외면을 받게 되었다.

 

도심 속 흉물이던 매호천이 지난 2010년 국토교통부의 ‘고향의 강 사업’에 선정되면서 예전에 마을앞을 흐르던 깨끗한 하천으로 복원하기 위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호안정비와 산책로 조성에 이어 올해 8월부터 금호강 물을 끌어와 매호천 수생태 환경에 필요한 유지용수 2만5천톤을 흘러 보낸 이후 수생식물 및 철새의 서식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살아있는 도심하천으로 탈바꿈했다.

 

이제 매호천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고 음악과 문화가 함께 피어나는 곳으로, 그 옛날 고향의 강보다 더욱더 멋진 모습으로 시민의 품에 다시 돌아왔다.

 

수성구청은 매호천 고향의 강 사업의 준공을 다함께 축하하고 앞으로 더 많은 시민들이 매호천을 즐겨찾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12월 18일 준공식과 작은음악회를 개최하였으며, 많은 시민들이 참석하여 매호천의 경치와 음악을 즐기며 서로 기쁨을 나누었다.

 

이진훈 수성구청장은 “매호천에 이어 내년에 남천정비 사업까지 마무리 되면 욱수천, 매호천, 남천, 금호강이 하나로 연결되어 수성구의 새로운 문화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단순한 친수공간에 머무르지 않고 주변의 관광자원과 연계한 각종 문화콘텐츠를 개발하여 자연과 문화가 공존하는 대구 시민들의 대표적인 힐링 공간으로 자리매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혜민 기자  sisa@nownews.kr

<저작권자 © NOW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혜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