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상단여백
HOME 행정
나무를 심는 마음으로 대구청년을 응원한다!2018 청년정책 시행계획’발표

대구시는 2020 청년희망 대구 건설을 비전으로 올해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발표한다.

‘2018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총 67개 사업에 1천649억 원 규모로 지난해에 비해 8개 사업, 221억 원의 예산이 증가한 것이다. 청년정책 시행계획 분야별 담당부서는 4. 5일 14시 개최되는 「청년정책TF」(단장 : 김승수 행정부시장) 1차 회의에서 시행계획에 대해 보고하고 올해 청년정책 추진의 방향성을 공유하고 추진의지를 다질 예정이다.

‘청년정책 시행계획’은 일자리·주거·문화예술 등 청년과 관련되는 여러 부서의 청년정책을 총괄하여 수립하는 계획으로 대구시는 2016년부터 매년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청년정책을 총괄 조정하고 있다.

시는 ‘청년정책 시행계획’ 추진을 위해 관련부서를 팀원으로 하는 「청년정책TF」를 구성하여 정기적인 회의를 갖고 추진성과를 점검·평가하고 있다. 3년째 운영되고 있는 「청년정책TF」는 타 시·도는 시행하지 않는 대구만의 청년정책 추진체계로서 여러 부서로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 추진부서간 협업과 연계, 시너지효과를 제고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올해 청년정책 시행계획의 가장 중요한 특징으로는, 청년의 사회진입 단계·경로별 지원 시범사업 추진과 「민·청·관 협업TF」를 통한 청년 희망 도시공동체 거버넌스의 운영이라 할 수 있다.

청년들이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가 학업기에서 직업기로의 전환, 즉 사회에 진입하는 데 필요한 정보와 과정에 대한 어려움이라고 보는 대구시는 기존의 청년정책에서 다루지 못하고 있는 사회진입 단계와 경로별 다양한 시범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사회진입 단계·경로별 지원 시범사업은 단순한 일자리확보차원에서 탈피하여 청년들의 다양한 경험과 도전을 지원하는 것으로서 (1단계) ‘상담·연결’, (2단계) ‘진로탐색’, (3단계) ‘다양한 실험·도전 지원’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으로,

- 시범사업 경과와 성과는 현재 대구시가 대구의 특성을 반영하고 청년의 계층별·생애이행단계별 지원 방안으로 준비중인 「대구형 청년정책」에 반영하고 내년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깨어있는 시민의식이 대구의 미래다. -

 

now경제  sisa@nownews.kr

<저작권자 © NOW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ow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